November 17, 2019

November 17, 2019

November 3, 2019

October 27, 2019

Please reload

최근 게시물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추천 게시물

1월28일 목회컬럼

March 25,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2주를 앞두고 급조된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조직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것 같습니다. 저 또한 그 부분에 대해 선수들의 생각과 의지와는 상관없이 스포츠를 정치와 결부 시키는 것 같아서 불편한 마음이 들던 중 현정화 감독의 인터뷰 기사를 보게 되었습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현정화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탁구 선수였습니다. 그녀 또한 1991 세계 탁구 선수권 대회를 한 달 남겨두고 남북이 단일팀으로 구성된 팀으로 세계 강국인 중국을 꺾고 우승을 했던 경험이 있는 선수입니다. 그녀가 인터뷰에서 이렇게 조언을 합니다.

"갑작스러운 단일팀 구성으로 선수들의 마음이 복잡 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은 서로서로를 배려하며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야 할 때다. 나는 남쪽의 에이스였고 리분희 선수는 북쪽의 에이스였기에 서로에 대한 견제가 있을 수밖에 없지만 그걸 하지 않1으려고 먼저 언니 언니하며 벽을 허물었다. 지금은 힘들지라도 어느 순간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말로는 설명 할 수 없는 어떤 감동이 마음 깊은 곳에 생길거다. 분명히 그렇게 될거라 생각한다..."

이 내용을 읽으면서 저 또한 정말 이렇게 되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면서 한편으로 우리 교회 모든 성도 간에도 서로가 서로의 마음의 벽을 허물고 먼저 낮아지고 먼저 손 내밀면 당장은 자존심이 상 할 것 같지만 결국엔 그 일을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고 또 성도 간에도 말 할 수 없는 기쁨과 감동이 선물로 주어질 것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랜 시간 이민교회를 경험하면서 온전히 낮아지지 못하고 마음을 열지 못함으로 인해 아픔과 갈등을 겪는 교회들을 수없이 보아 왔습니다.

전 우리 새 생명 교회는  정말 서로를 배려하며 마음의 문을 열어 온전한 주의 사랑이 흘러감으로 현정화 선수의 고백처럼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감동과 기쁨이 느껴지는 그런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모두가 그렇게 되기를 소망하며 바라며 기도하며 노력 할 때, 주님께서 우리교회를 든든히 세워가실 줄 저는 확신합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공식 SNS 페이지
Please reload

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