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0 목회 칼럼

친절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좋은 예가 있습니다.

미국 텍사스주 브라운스빌에 위치한 루비 레스토랑이라는 곳이 있는데요, 이 레스토랑을 매일 찾는 손님 중에 월터 벅 할아버지가 있었습니다. 성격이 괴팍하고 무례하여 무리한 요구만 하고, 종업원을 함부로 대하는 벅을 모두가 기피했습니다. 벅이 하루도 빠짐없이 이 레스토랑을 오는 이유는 까다로운 요구에도 늘 미소로 응대하는 한 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멜리나 살라자르는 벅이 표정없는 들어오면 따뜻한 미소로 맞이하며, 까다로운 벅의 주문을 받고 그가 원하는 그대로 음식을 7년 동안 가져다주었습니다.

벅이 죽고 난 후 어느날 그의 변호사로부터 뜻밖의 연락이 왔습니다. 벅의 유산을 멜리나가 받게 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우리돈 5천 8백만원과 자동차를 친절의 대가로 받게 된 것입니다. 그녀는 사상 초유의 팀을 받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베푸는 작은 친절이 쌓이면, 누군가에게는 천문학적인 감동으로 환산됩니다. 한 영혼 한 영혼 교회로 보내주신 분이 하나님이심을 믿고, 따뜻한 미소로 영혼의 필요를채우는 한분 한분이 되시길 소망합니다.

미소에 담긴 하늘 상급을 기대하며 어떠한 영혼도 사랑으로 섬길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친절은 타인과 나를 모두 행복하게 만들어 줍니다. 예수 믿는 사람의 모습이 이런 모습이어야 합니다.



추천 게시물
게시물 게시 예정
다음에 다시 확인해주세요.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